• 최종편집 : 2020.2.23 일 14:04
상단여백
HOME ETN기술 국산화
서부발전, 혁신기술로 산업생태계 육성 박차3D프린팅 활용 국산 발전부품의 1차실증 완료, 국산화 지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7일 3D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국산 발전부품을 태안 및 평택발전본부에서 실제 장착하여 성능을 테스트하는 1차 현장실증행사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날 실증을 완료한 발전부품들은 2019년에 3D프린팅으로 제작된 15종의 부품 가운데 발전소 여건을 감안하여 1차적으로 우선 장착된 10종의 부품들로, 현장에 장착된 3개월의 실증기간 동안 진동이나 누설 등 성능저하 없이 연속운전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서부발전은 기존방식으로는 국산화가 어려웠던 외국산부품과 생산이 중단된 발전부품을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하여 제작하고, 현장에서 신뢰성평가와 성능검증을 시행하는 3D프린팅 발전부품 실증사업을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진행해 왔다.

3D프린팅 제작부품 장착(태안발전본부)
3D프린팅 제작부품 장착(평택발전본부)

이번 실증사업은 부품의 물리적 성질 분석과 작동환경 평가를 통해 최적의 3D프린팅 소재를 선정하여 신뢰성을 확보하고, 제작비용이 많이 드는 3D프린팅의 경제성을 높이기 위해 동일부품을 다수 제작하여 비용을 줄이는 등, 혁신기술의 현장적용 확대와 국산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접목해 이루어졌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1차 실증을 마친 발전부품들은 3D프린팅을 이용하여 국내에서 조달이 가능해짐으로써 조달기간 단축과 안정적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며, 각 발전소의 계획예방정비공사 일정에 맞추어 올해 진행될 2차 실증시험 외에도 3D프린팅의 이종 재질 적층기술을 활용하여 국내 최초로 외산 기자재를 대체할 신개념 발전부품 제작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D프린팅 제작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실무자들을 격려하며 “3D프린팅 기술은 이제 연구실을 벗어나 산업 현장으로 속속 진입하는 시점에 있는 만큼, 기술도입과 실증시험을 선도적으로 추진하여 국산화를 통한 우리나라 기업 생태계 육성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