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1 화 23:02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원자력
경북 및 강원지역 풍력발전단지 공동사업개발한수원-두산중, 풍력사업 공동개발 MOU 체결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박인원 두산중공업 Plant EPC BG장(오른쪽)이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두산중공업과 강원도와 경상북도 지역에 약 150㎿ 설비용량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수원과 두산중공업은 이번 MOU를 통해 강원도와 경상북도 지역에 총 설비용량 약 150㎿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공동개발을 우선적으로 착수하기로 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과 두산중공업이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수원은 사업관리 주관과 REC구매 등의 업무를, 두산중공업은 인허가 취득, 기자재 구매 및 시공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4일 한수원과 두산중공업은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체결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로써 한수원은 올해 상업운전 예정인 경북 청송 노래산 풍력(20MW) 발전단지 외에, 현재 사업개발 중인 경북 경주시 및 강원지역 영월 등을 포함한 동해안 풍력단지 벨트구성 전략 추진을 위한 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수원은 육상풍력 외에도 영덕 및 안마도 등에서의 해상풍력을 포함해 총 설비용량 약 1GW가 넘는 풍력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두산중공업과의 MOU를 바탕으로 국산풍력발전기의 보급을 활성화하는 데에 힘을 실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국산 풍력발전기 제작의 선두주자인 두산중공업이 풍력사업 공동개발 파트너로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고무적”이라며 “한수원은 2030년까지 1.7GW 수준의 풍력설비 보유를 목표로 풍력사업을 더욱 확대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산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