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9 월 22:58
상단여백
HOME ETN기업 대기업
현대중공업 직원들, 사과 따기 봉사 ‘구슬땀’봉사단 250여명, 밀양 동명마을서 15톤 사과 수확
자매결연 후 15년째 봄·가을 농번기마다 일손 거들어

현대중공업 직원과 가족들이 막바지 수확이 한창인 밀양 얼음골 사과 농가를 찾아가 부족한 일손을 보탰다.

현대중공업 직무서클연합 소속 직원들과 가족, 울산 최대 여성 평생교육기관인 사단법인 현주 회원 등 총 250여명의 봉사단은 지난 17일(일) 밀양 동명마을(남명리)에서 농촌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30곳 과수농가에서 약 15톤의 사과를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린데 이어 풍수해와 병충해로 손상된 사과들을 구분하고 꼭지 다듬기, 박스 포장 등의 작업을 하며 보람찬 시간을 보냈다.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로 인해 촉박하게 사과 수확에 나섰던 동명마을 주민들은 봉사단의 도움으로 한시름을 덜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년 2005 동명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15년째 봄·가을 농번기마다 일손을 보태고 있으며, 노후한 마을시설을 보수하는 등 끈끈한 정을 나누고 있다.

현대중공업 직무서클연합 손병주 회장(60세)은 “제때 사과를 수확하는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탠 것 같아 가슴 뿌듯한 하루였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순간마다 농촌마을을 도울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2년부터 ‘1사(社)1촌(村)’ 운동을 펼치며, 4개 농촌마을(울산 동구 주전, 언양읍 거리, 경주 진리, 밀양 동명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