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5 금 22:50
상단여백
HOME 종합 공공기관
전기안전공사, 민간 건설사와 ‘아파트 전기설비 안전’ 위해 한자리‘아파트 전기설비 기술혁신 세미나’ 개최…전기 안심건물 예비인증서 수여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아파트 전기설비 안전과 성능 향상을 위해 민간 건설사들과 머리를 맞댔다.

공사는 17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LH공사, 경기도시공사, 전북개발공사, 대림산업 등 국내 아파트 발주․시공사 설계 전문가들이 함께 한 가운데, ‘아파트 전기설비 기술혁신 세미나’를 개최했다.

최근 아파트 세대별 에어컨, 건조기 등 대용량 전기기기 보급이 보편화되면서 전기설비 안전성을 위한 기술제도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사와 민간 기업들이 인식을 같이한 데 다른 것이다.

참석자들은 이날 세미나에서 공동주택 전기설비 사고사례를 공유하는 한편으로, 전기사고 예방을 위한 기술혁신 방안에 대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또한 앞서 열린 ‘전기안심건물 확산을 위한 예비인증서 수여식’에서는 대림산업, HDC현대산업개발, SK건설, 한화건설, 현대건설 등 5개사가 인증서를 받았다.

조성완 공사 사장은 “우리 국민의 대표 주거공간인 아파트 전기설비의 안전성이 이번 세미나를 통해 더욱 강화될 수 있길 바란다”면서 “공공과 민간 협력의 좋은 혁신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LH공사를 포함해 대림, 현대산업개발, 현대, 현대엔지니어링, 대우, SK, GS, 롯데, 한화 등 국내 주요 건설사 전기설계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