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9 토 21:09
상단여백
HOME 종합
규제자유특구 본격 시동…자율주행차 세종 달린다자율차 합동 현장점검…세종시, 내년 말 자율주행셔틀 서비스 제공 목표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가 자율차 상용화를 위한 첫 시동을 걸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는 9월 30일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학도 중기부 차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특구 사업자 관계자들은 세종시 BRT 도로 중 미운행 구간인 시범운행 지역에서 자율주행차에 시승하는 등 사업 안전성 전반을 점검했다.

지금까지는 자율주행차가 다른 차량과 함께 도로를 주행하거나 공원 내에서 주행하는 것이 불가능했으나 올해 7월 세종시가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정해지면서 BRT 일부구간 등에서 단계별 실증을 거쳐 실제 승객이 탑승하는 주행이 가능해졌다.

세종시는 내년 1단계 사업으로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통해 안전성과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2021년 2단계 사업으로 실증구간과 서비스를 확대해 2022년 이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이번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전국 7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이행상황과 안전대책을 점검 및 보완하기 위한 ‘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규제자유특구가 규제를 뛰어넘어 혁신에 도달하기 위한 활로가 돼 신기술·신산업의 청사진을 우리에게 제시할 것”이라며 “국민 안전과 환경을 먼저 고려한 규제혁신이 우선인 만큼 관계부처, 지자체 등과 함께 하나하나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내년 연말에는 BRT도로 및 도심 공원 내에서 시민들에게 자율주행셔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성공적이고 안전한 실증을 통해 세종시를 ‘자율주행 상용화 거점 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원진 기자  lwjin912@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