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4 화 17:36
상단여백
HOME ETN기업 공기업
중부발전 '태양광 나무(솔라트리) 점등식' 개최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0일 충청남도 보령시 대천역 광장에서 보령시(시장 김동일), 코레일 대천역, 한국에너지재단 등 관계자들과 함께 태양광나무(솔라트리) 점등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제작된 솔라트리는 대천해수욕장, 대천역 및 중부발전 본사 어귀마당 등 보령시 관내 3곳에 설치하였으며, 상부 태양광 플렉서블 모듈을 통해 시민들에게 실시간 미세먼지 정보와 스마트폰 무선 충전을 제공하고, 야간에는 LED 가로등 역할을 하는 나무 형태의 구조물로서 기존의 단순한 형태를 벗어나 다기능을 탑재한 형태로는 국내에서 유일하다.

한국중부발전은 태양광사업자(서브원, 석천솔라파워, 영재, 서호, 와이티에스, 팜스코)와의 공급인증서 매매계약을 통해 형성된 사회공헌활동 적립금과 한국중부발전 매칭그랜트를 통해 사업 재원을 마련하였으며,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안전성 강화와 시민 편의성 향상 등 사회적 가치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대천역 광장에 설치된 태양광 나무(솔라트리)의 점등을 축하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김현구 대천역장,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동일 보령시장, 최종기 한국에너지재단 사업본부장, 박준영 현대알루미늄 대표이사)

박은서 기자  intertopia@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