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4 화 17:02
상단여백
HOME ETN기술 연구소
전력硏, 개발한 전력관리시스템 베트남에 설치된다전기요금 절감 가능한, 베트남 공장에 설치돼 연간 2.5억 수익 기대
김숙철 전력연구원장(왼쪽)과 남정대 태광비나 대표이사(오른쪽)가 MOA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과 베트남 태광비나(주)는 5일 베트남 동나이성에서 산업단지의 전기 사용량 및 요금절감이 가능한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EMS)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태광비나(주)는 태광실업(주)가 1994년 베트남 동나이성에 6만 3,000여평 규모의 신발 공장을 설립하고 44개 라인에서 연간 7,600만족을 생산하는 베트남 현지법인이다.

마이크로그리드(MG, Microgrid)는 일정지역 내에서 풍력,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을 에너지관리시스템(EMS, Energy Management System)으로 제어해 외부의 전력망에 연결하거나 독립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소규모 전력망이다.

이날 MOA에는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응 우웬 호아 히 에프 베트남 동나이성 부성장, 김숙철 전력연구원장, 남정대 태광비나(주) 대표이사 등 30 여명이 참석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은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시설의 전력 설비 정보와 계량·계측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처리·분석할 수 있으며, 표준 정보 모델링, 분산 발전량 예측, 전력거래 서비스를 통해 전기요금 절감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력연구원은 2020년까지 베트남 동나이성 산업단지 내 태광비나(주) 공장 3곳에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태광비나(주)는 전력연구원과 함께 시설을 운영할 예정이다.

태광비나(주)는 연간 지출하고 있는 42억 원의 전기요금 중 10%를 전력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전력연구원은 태광비나(주)의 연간 전기요금 절감예상액 4.2억 원 중 60%인 2.5억 원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전력연구원은 베트남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 설치를 통해 이행실적을 확보하고 전력 수급량이 부족하고 소득대비 전기요금이 높은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마이크로그리드 전력관리시스템이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전력관리시스템 연구를 지속하여 해외 진출한 국내 산업시설의 부담을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