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4 화 17:02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자원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 전문회사 설립…"전문성·경쟁력 강화"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포스코에너지가 연료전지사업의 내실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료전지 전문회사를 설립한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6일 서울 테헤란로 포스코센터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연료전지사업부문 분할을 통한 신설법인 설립을 의결했다고 8일 밝혔다.

설립 방식은 회사 내 연료전지사업부문을 물적분할 방식으로 분리해 연료전지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법인을 신설하고 포스코에너지가 지분 100%를 갖는 형태로 추진된다.

신설법인은 연료전지 제조, 연료전지 발전소 O&M(Operation & Maintenance) 등 기존 사업을 그대로 수행한다. 포스코에너지는 최근 재계약한 경기그린 에너지와의 LTSA(장기서비스)계약을 제외한 기타 발전사와의 LTSA 계약들은 물적분할에 따른 양도대상에서 제외하고, 필요하면 신설법인과 하도급 계약을 체결해 서비스를 수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포스코에너지는 발전사업과 제조업이라는 상이한 구도의 두 사업 모두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인력과 자원을 효율적으로 분배하고 집중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왔으며, 연료전지 전문회사 설립으로 이어졌다.

회사는 법인설립을 통해 연료전지 전문회사는 독립적·자율적 경영 및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료전지 전문인력 구성으로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고 연료전지사업 본연의 역할에 집중함으로써 품질혁신, 원가절감 등 경영 효율성 제고에 매진할 계획이다.

특히 미국 퓨얼셀에너지(FCE)와의 전략적 비즈니스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향후 용융탄산염 연료전지(MCFC) 시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에너지는 연내에 신규법인 설립 관련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