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9 금 15:38
상단여백
HOME CEO코너 화제의 인물
WEC 김영훈 회장 "에너지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 매칭 프로그램" 강조오는 9일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 UAE 아부다비에서 개막
세계에너지협의회(WEC) 주최로 3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에너지 이벤트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 로고.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 (회장 김영훈)가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UAE 아부다비에서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를 개최한다.

‘번영을 위한 에너지(Energy for prosperity)’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는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2016년 WEC 회장에 취임해 활동하고 있는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지난 3년의 임기 동안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글로벌 에너지 이벤트이다.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초대형 국제 에너지 행사답게 에너지 분야 글로벌 기업 대표, 학계 전문가, 국제기구 대표, 각국 정부의 정상과 에너지 부처 고위 관료 등을 포함해 150여 개국에서 1만 5천여 명의 에너지 분야 핵심 인사가 대거 참석할 예정이며 국제협력을 위한 고위급 라운드테이블, 세미나, 전시회 등도 함께 진행된다.

김영훈 WEC 회장(대성그룹 회장)

주요 연사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세자 겸 부총리인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 (Mohammad bin Salman Al Saud) 와 함께 러시아의 에너지부 장관 알렉산더 노박 (Alexander Novak), 미국 에너지부 부장관인 댄 브룰렛(Dan Brouillette)을 비롯해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UN, World Bank, IRENA, IEA, OPEC 등 에너지와 환경 관련 국제단체 및 GE, BASF, Petronas, Total, Siemens 등 글로벌 기업의 주요 인사들도 의사 결정자로서 참석한다.

이번 총회는 4일간의 일정 중 하루가 혁신기술 관련 세션들로 구성되었으며 독일에너지기구(dena)와 공동으로 에너지 분야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투자자들과 매칭하는 SET-100(Start up Energy Transition-100) 프로그램도 열릴 예정이다. 이는 김영훈 회장이 지난 2016년 WEC 회장으로 취임 시 강조한 ‘혁신기술을 가진 뛰어난 인재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투자자들과 연계시켜 새로운 에너지 기술의 산업화를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공약의 일환이다.

김영훈 회장은 9일 총회 개막식에서의 개막연설을 시작으로 총회 공식 일정을 시작해 다양한 에너지 관련 세션에 참석한다. 특히 WEC가 미래 에너지 리더 육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FEL(Future Energy Leaders) 세션에서 연설을 하는 등 세계 에너지 분야의 젊은 리더들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이외에도 WEC를 대표해 총회 개최국인 UAE, 다음 총회 개최국인 러시아 등 각 국가가 개최하는 각종 리셉션에 참석하고 중국, 인도 등 여러 국가의 장ž차관과의 면담도 활발히 진행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영훈 회장은 이번 총회의 개막연설에서 “우리가 혁신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는 바로 그 순간 새로운 산업혁명은 이미 시작된 것과 같다. (The moment we get serious about innovation, the revolution is already in motion)”는 연설을 통해 미래 에너지 산업은 물론, 기후변화 등 현재의 난국을 타개할 수 있는 열쇠가 혁신기술이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한편 김영훈 회장은 2005년 3년 임기의 WEC 아시아·태평양지역 부회장을 시작으로 6년간의 WEC 부회장, 3년간의 WEC 공동회장을 거쳐 지난 2016년 WEC 회장에 취임했다. 총 12년간 WEC에서 한국의 에너지산업을 대표하는 전문가로 활동해 온 김 회장은 이번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를 끝으로 회장으로서의 임기를 마무리하고 WEC 명예회장으로서 WEC 신임 회장 및 런던 본부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WEC 운영 전반을 자문해나갈 예정이다.

◇ 세계에너지협의회 (World Energy Council)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는 “지속 가능한 에너지 공급과 이용을 통해 모든 사람에게 최대한의 혜택을 주는 것”을 목표로 설립된 에너지 분야 글로벌 커뮤니티다. 1923년 영국 런던에서 설립된 WEC는 UN의 공인을 받은 에너지 분야 유일한 국제 민간기구로 약 90여 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되어 있다. 각 회원국은 정부기관, 연구기관, 국영 및 민간기업, 학계와 NGO 등을 포함한 회원조직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수는 3,000여 개에 이른다. 세계 에너지 관련 기구 중 유일하게 에너지 전 분야를 포괄하는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이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시급한 에너지 현안들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고위급 행사를 개최하고, 권위 있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하며, 광범위한 회원 네트워크를 이용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 세계에너지총회 (World Energy Congress)
세계에너지총회(World Energy Congress)는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 WEC) 주최로1924년 이후 3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에너지 관련 국제행사다. 전 세계 기업, 정부, 국제기구, 학계, 민간단체와 모든 에너지 분야 리더 및 전문가들이 참가해 에너지 분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제24차 세계에너지총회는 ‘번영을 위한 에너지(Energy for prosperity)’이라는 주제로 오는 9월 9일부터 12일까지 UAE 아부다비에서 열릴 예정이다. 에너지 대전환과 기후변화 등 긴급한 에너지 이슈들에 대한 국제적인 논의의 장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주목 받고 있으며 유럽-아프리카-중동을 잇는 중심지인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개최되어 역대 최대 규모의 총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지난 2013년에는 대한민국 대구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바 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