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08:56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신재생
잦은 태양광발전 화재...국민 안전 적신호3년간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159건 7억9천여만원 재산피해 발생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2017년 45건 → 2018년 80건 2배 가까이 급증
소방청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시 2차사고 우려 등 진화에 어려움 겪어”
김도읍 의원, “정부, 국민 안전 위해 탈원전 한다더니 태양광발전시설 오히려 국민 생활 속에 파고들어 더 안전 위협 하고 있는 꼴”
김도읍 의원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태양광발전시설이 우후죽순으로 설치되면서 화재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가정용 태양광발전시설의 화재 발생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예방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도읍 간사(자유한국당 부산 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가 ‘소방청’으로 제출받은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59건의 화재가 발생해 7억9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 45건의 화재가 발생해 1억7,14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2018년에는 80건(재산피해: 5억2,766만원)의 화재가 발생해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7월까지 34건(재산피해: 9,094만원)의 화재가 발생해 예년 수준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장소별로는 ▲주택 등 주거 공간에서 화재 발생이 69건으로 전체의 57%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발전시설 등 산업시설에서 32건

▲야외시설 30건 ▲학교 등 교육시설 7건 ▲판매 및 업무시설 6건 ▲기타 건축물 6건 등의 순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이 가운데 40건(25%)은 화재 발화요인 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가정용 태양광발전설비에 대한 화재 예방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 지난해 부산시 강서구 대저2동 주택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근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고 6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또, 지난 7월 경북 예천군 호명면 A초등학교에서는 태양광발전시설 인버터(전기변환장치)에서 불이나 학생 및 교직원 90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 진 바 있다.

소방청에 따르면, “태양광발전시설이 늘어남에 따라 화재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며, “특히, 태양광발전시설의 배터리 부분은 불이 잘 꺼지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가스도 함께 유출돼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진화에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도읍 의원은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더니, 안전 검증 및 예방 대책 없이 태양광발전시설만 급격히 늘린 탓에 오히려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무분별한 태양광발전시설 확대 정책을 재검증하고, 조속히 화재 예방 및 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