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3 금 08:56
상단여백
HOME ETN정책 국회
中企 "대·중소 상생 절실"…심상정 "경제민주화로 재벌 혁신"(종합)
중소기업중앙회와 정의당 지도부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앞줄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심상정 당 대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최동현 기자 = 중소기업계가 12일 정의당 지도부를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대·중소 상생 생태계' 구축에 힘써 달라고 촉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정의당이 친(親)노동 정당이 아니냐는 말이 있지만, 그 전에 친중소기업, 친자영업자 정당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중소기업이 독자적 성장이 가능할 수 있도록 (대·중소기업) 생태계 전환에 사활을 걸겠다"고 약속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본회에서 정의당 의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백색국가) 한국 배제 조치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와 대·중소기업 상생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으로 논의되고 있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에 대해 "중소기업이 부품소재를 개발해서 대기업에 납품하는 개념인데,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일부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제품을 신뢰하지 않는다든가 (제품을) 쓰더라도 단가를 깎는 문제로 다툼이 있었다"며 업계의 고민을 풀어냈다.

이어 김 회장은 "심 대표가 '정의당은 노동계를 대변하지만 중소기업계는 더 사랑한다'고 말씀하셨다"며 "중소기업이 좋은 제품을 만들어서 대기업에 납품하고 해외 경쟁력도 갖추는 선순환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친노동정당 아니냐 이런 말이 있는데, 우리는 친노동이기도 하지만 그 전에 친중소기업, 친자영업자 정당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면서 "정의당 대표로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동반성장·성과공유의 기반 하에 중소기업들이 독자적 성장이 가능할 수 있도록 생태계 전환에 사활을 걸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날 중소기업계가 정의당에 전달한 정책건의 목록을 언급하면서 "우리 결제의 핵심적인 과제는 결국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수직적이고 종속적인 관계를 상생협력 관계로 만드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심 대표는 "결국 재벌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관계를 과감하게 혁신하는 경제민주화를 통해 가능하다"며 "대기업의 단가 후려치기, 기술탈취, 적합업종 법제화, 지대문제까지 중소기업의 숙원과제를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1975년에 제정된 '중소기업계열화촉진법'을 개혁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종속적 관계를 규정한 '중소기업계열화촉진법'을 핵심으로 한 '1975년 체제'를 전환해야 한다"며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를 새로운 산업생태계로 구축하는 대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중소기업계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재부품 산업 국산화를 앞당길 조건으로 Δ대·중소기업 전속거래 관행 폐지 Δ대·중소기업 공정거래 문화 정착 Δ대기업·중소기업·정부출연연구소 3각 클러스터 조성 Δ부품소재 국산화를 위한 조세 지원 등을 정의당에 제안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