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4 화 17:36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원자력
한수원 직원, 해외 재취업 위해 원전자료 유출 의혹 해명

한수원은 모 언론사 보도에 대해, 2017년 4월 24일 자체감사를 통해 미등록 휴대용저장매체(외장하드, USB 등)를 이용해 회사자료를 무단으로 복사한 직원을 적발, 관련 규정에 따라 징계했다고 해명했다.

또, 기사에 언급된 최 모 실장이 사용한 미등록 휴대용저장매체 뿐 아니라 개인노트북 등을 즉시 압수·폐기했고, 복사한 회사자료를 전량 회수·삭제 조치했으며, 감사결과 무단 복사한 자료를 외부로 유출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원전 기술 유출 등에 대해 조사 중인 합동조사단에서 이번 건과 관련해 외부유출 가능성을 포함해 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정보보안 위반행위를 세분화한 징계양정기준을 수립하고 정보보안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 이 사건 이후 정보보안 위반행위는 해임까지 가능토록 징계양정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