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5 금 22:50
상단여백
HOME 사람人 사람들
펄스파워 분야 세계적 유망주로 우뚝서다UST 한국전기연구원 캠퍼스 배정수 학생
세계 3대 학회 ‘펄스파워 및 플라즈마 과학 컨퍼런스’에서 ‘Outstanding Student’ 논문상 수상
배정수 학생이 상장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원장 최규하) 전기물리연구센터 배정수 학생(UST KERI 캠퍼스)이 최근 펄스파워 분야 세계 3대 학회 중 하나인 ‘2019 IEEE 펄스파워 및 플라즈마 과학 컨퍼런스(PPPS : Pulsed Power and Plasma Science Conference/6.23~6.28미국 올란도)’에서 ‘Outstanding Student’ 논문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배정수 학생은 ‘모듈형 고밀도 펄스전원 기술’과 관련한 발표 논문이 세계 펄스파워 전문가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공로를 인정받아 상을 수상했다. 배정수 학생은 지난해 9월 또 다른 펄스파워 3대 학회인 ‘유럽-아시아 펄스파워 컨퍼런스(EAPPC : Euro-Asian Pulsed Power Conference)’의 젊은 연구자 상(Young Researcher Award)에 이어 올해 메이저 학회에서도 큰 상을 차지하며, 펄스파워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차세대 연구자로 손꼽히게 됐다.

펄스파워 기술이란 긴 시간동안 전기에너지를 저장 및 압축하여, 짧은 시간에 매우 높은 수준의 전압과 대전류를 발생시키는 기술을 말한다. 배정수 학생은 펄스파워 기술을 적용한 펄스 전원장치 모듈을 직·병렬로 연결하여, 각 산업에서 요구하는 전압과 전류를 발생시키는 방법을 연구했다. 이 기술은 향후 자동차 배기가스 저감 장치를 비롯해 의료, 농업, 식품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이 가능하다.

배정수 학생은 “열심히 준비했던 논문이 인정받아 매우 기쁘고, 무엇보다 우리 KERI 전기물리연구센터에서 진행하는 펄스파워 연구가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수준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밝히며 “항상 많은 가르침을 주시고, 애정 어린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신 KERI 임근희·장성록 박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배정수 학생은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KERI 캠퍼스에서 공부하고 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