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21 일 15:55
상단여백
HOME ETN기술 연구소
한전, 온실가스 주범인 SF6가스 정제장치 개발SF6가스 재활용으로 예산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한전 전력연구원 전경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폐기된 개폐기·변압기에서 나오는 SF6가스를 회수해 재사용하는 'SF6가스 정제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SF6가스(육불화황)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대표적 온실가스 중 하나. SF6가스는 전기절연성 특성으로 고전압 전력기기의 절연매체로 사용되며 반도체 생산공정에서는 웨이퍼에 불필요한 부분 식각공정에도 사용된다.

개폐기, 변압기의 절연(絶緣)용도로 활용되는 SF6가스는 지구온난화 지수가 이산화탄소의 23,900배나 되는 온실가스로서, 전력설비 폐기시 SF6가스가 대기에 누출될 경우 지구온난화에 영향이 크다.

지구온난화 지수는 이산화탄소를 기준으로 다른 온실가스가 얼마나 지구를 온난화하는 능력이 있는지 나타내는 지표이다.

이에 따라 한전 전력연구원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2016년부터 SF6가스 감축기술 개발에 착수해 SF6 분석·정제·분해기술 개발을 해오고 있으며, SF6 정제장치는 2019년 6월에 기술개발을 완료했다.

'SF6가스 정제장치'는 영하 100도씨에서 SF6가스는 고체로, 기타 가스는 기체로 존재하는 특성을 이용하여 기체를 배출시킴으로써 고순도의 SF6가스만 회수해 이를 전력설비에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한전 관계자는 “연간 10톤 분량으로 폐기되는 전력설비에서 SF6가스를 회수해 정제하고 재사용하면 SF6가스 구입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에도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