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8 월 20:40
상단여백
HOME ETN기술 연구소
원전해체기술 현장검증 국제협력으로 물꼬튼다원자력硏, 벨라루스 국립과학원과 해체․복원 기술 관련 MOU 체결
실제 오염 현장서 검증해보는 기회 마련 기대
벨라루스국립과학원 블라디미르 구사코프(Vladimir G. Gusakov) 원장(왼쪽)과 최희주 원자력연구원 핵주기환경연구소장(오른쪽)이 원전 해체 관련 협력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 현안으로 떠오른 원전 해체를 위해 핵심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개발한 기술을 실제 현장에서 검증해 볼 길이 요원했다. 이제 우리가 보유한 원전 해체 기술을 실제 방사성 오염 현장에서 검증해 보기 위한 물꼬가 트였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이 벨라루스 국립과학원(NASB)과 원자력시설 해체 및 부지복원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현지시각 8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NASBS(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Belarus)는 우리나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와 유사하게 산하 52개 연구소 및 센터를 두고, 기초 및 응용 연구를 포함한 모든 주제의 과학 활동 기획 및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동유럽에 위치한 벨라루스는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 국토의 20% 이상이 오염되었으나, 현재까지 오염부지 내부의 정확한 오염분포 측정이나 오염토양 처리 계획을 수립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개발 중인 원자력시설 해체 핵심기술의 타당성과 적용성을 평가하기 위해 벨라루스 현지의 오염 시설과 부지를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던 차, 양 기관 간 기술협력을 도모하게 됐다.

벨라루스 현지에서 ‘한-벨라루스 미래원자력협력 포럼’을 개최한 후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MOU로 먼저 ▲방사성 오염 시설·부지에 대한 모니터링 ▲방사성폐기물 및 오염 토양의 처리에 관한 기술협력을 시작하고, 향후 ▲해체 핵심기술 검증 ▲부지복원 분야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양측이 보유한 기반기술을 바탕으로 현장 적용성이 강화된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적용함으로써 상호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MOU 체결과 함께 ‘한-벨라루스 미래원자력협력 포럼’을 개최해, 양측 전문가들이 모여 기술 개발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토의했다.

박원석 연구원 원장은 “이번 MOU가 시설 제염 및 부지복원 분야에서 많은 경험을 보유한 벨라루스측과 해체기술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파트너쉽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벨라루스와의 원자력 분야 기술 협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이번 벨라루스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등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도 실질적 협력을 위한 외연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