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6.17 월 19:09
상단여백
HOME 종합
“원전해체 산업, 부산 지역경제에 도움되도록 노력할 것”12일 부산서 원전해체와 부산발전 전망 토론회 개최
최인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은 12일 부산일보 소강당에서 부산일보와 공동으로 안전한 원전해체 방안과 부산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4월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하며 2035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해 글로벌 원전해체시장 Top5 국가로 도약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부 발표에 의하면 글로벌 원전해체시장은 곧 500조원 규모로 확대되고, 국내시장도 23조원을 초과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이번 토론회에서 2017년 영구정지된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1호기가 곧 해체작업에 들어갈 예정인 상황에서 안전하게 원전을 해체할 방안이 있는지, 원전해체산업이 기존 원전관련 기업들과 부산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를 논의했다고 최 의원실은 밝혔다

부산대 기계공학부 안석영 교수가 ‘안전한 원전해체 방안과 그 이후 과제’, 두산중공업 손희동 부장이 ‘원전해체 산업에서 중소기업의 역할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각각 열렸다.

경성대 환경공학과 김해창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손호영 원전환경과장, 부산광역시 이용창 원자력안전과장, 한국수력원자력 이경철 해체기술팀장, 부산일보 임성원 논설위원, 성도건설산업 도형록 부사장, 태웅 장희상 부사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최인호 의원은 “부산은 원전 관련 산업과 기술력, 전문인력과 연구인프라 등 국내 원전해체 산업을 선도할 역량이 충분하다”며, “원전해체 산업이 부산 지역경제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고, 국내 원전해체산업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국회에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