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6 월 14:09
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기록관리전략 수립중부발전, 2019년도 제1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 개최
한국중부발전 본사에서 ‘2019년도 제1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가 개최된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9일부터 10일까지 2019년도 제1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 1월에 구축한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에 대한 성과를 공유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기록관리전략 수립’이라는 주제로 기록관리 방향에 대한 심도있는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는 2015년 2월에 발족해, 11개의 회원사(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전력기술, 전력거래소, 한전KDN, 한전KPS)로 구성되어 있다.

공공기록물법 관련 이슈사항, 각 사 현안사항 및 우수사례 공유 등을 통해 기록관리업무 소통의 장을 마련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는 국가기록원, 충남개발공사 등 다수의 유관기관이 참석해 많은 관심을 보여줬다.

중부발전의 스마트 기록관리시스템은 공공기관 기록관리 분야에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활용한 최초의 사례로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기록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실제 업무환경을 반영한 전자기록의 분류·등록, 실시간 이관 프로세스로 설계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의 기록관리방향이 전자기록 생산의 선제적 관리 및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촛점을 맞춰야 될 것이며, 진정한 디지털전환을 위해서는 현행의 오피스문서파일 중심의 기록관리에서 정보시스템의 데이터세트 위주의 기록관리로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경영관리분야의 과학적, 효율적 관리를 위해 조직관리와 인사관리를 수행하는 인사노무시스템을 기능분류시스템과 연계하고, 업무처리절차 변경을 통해 디지털전환을 추진해 조직개편과 함께 기록물 자동이관, 업무분장과 동시에 기록물 인수인계가 가능하게 함으로써, 경영관리부문에 일하는 방식의 대대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전통적인 아날로그 방식의 업무처리를 디지털로 전환하는 경영혁신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록관리분야가 이 혁신을 이끌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