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4 수 07:48
상단여백
HOME 종합
靑 "한미정상회담, 잘됐다…文대통령, 내일 한미·남북 언급있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가진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회담이 잘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다음날(15일)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 12일 시정연설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잘됐다"고 전하며 "다만 내일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그리고 김 위원장의 연설에 대해 언급이 있으실듯해 제가 (이와 관련해 자세히)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당시 '조만간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예고하면서 대북특사 파견이 곧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데에 "아마 그 이슈까지 포함해 내일 문 대통령의 코멘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다만 이후 또 다른 관계자는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내일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말씀은 있겠으나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대북특사에 대한 청와대 안팎의 관심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한 대북특사 파견설 등이 나온 가운데 이날 관계자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문 대통령의 16일부터 시작되는 순방(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에 동행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딴 데를 가시는 건 아니다"고 언급하면서다.

정 실장은 앞서 1·2차 대북특사단에 모두 이름을 올렸었다.

관계자는 그러면서 '정 실장이 어떤 역할을 해야해 국내에 남아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항상 역할이 있다"고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한편, 관계자는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문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방문을 계기로 독립투사 홍범도 장군의 유해 송환이 추진되는 게 맞느냐는 질문에는 "고려인 단체와 현지교민, 카자흐스탄 정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지만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결과가 나지는 않았지만 잘될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